top of page

여보, 나 런던 마라톤 뛰고 올게




이른 새벽 알람이 울리면 나는 지체 없이 일어나 달릴 준비를 한다. 그렇게 나의 하루를 연다.


2011년 11월 어느 날, 나는 우연히 신문에 실린 한인 마라톤 동호회 기사를 보고 이끌리듯 가입 연락을 하면서부터 달리기 시작했다. 당시 한인 사회 속에 생활체육 중심으로 자리 잡은 마라톤의 열기를 전하는 기사가 가슴 속 어딘가를 쿵쿵 뛰게 했다.


그 전까지 마라톤은 나에게 그저 먼 이야기였다. 4년에 한 번 열리는 지구촌 최대 축제인 올림픽의 대미를 장식하는 종목이기에 특별한 선수들만 하는 운동이라고 생각했다.

‘어떻게 쉬지 않고 26.2마일을 뛰지? 사람이 할 수 있나?’ 싶어 감히 엄두도 내지 못했다. 생소했던 만큼 큰 욕심 없이 동료들을 따라 달렸다. 처음에는 운동화만 있으면 시작할 수 있는 운동, 즉 돈이 안 드는 운동으로 가볍게 생각하고 발을 들였다. 그러나 5km, 10km, 하프 코스를 거쳐 풀 코스에 도달하며 마라톤처럼 돈이 많이 드는 운동도 참 드물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하지만 그 돈을 투자하여 건강을 지켰다고 생각하면 지금까지 밀리언 달러 수익을 얻은 기분이다.


마라토너의 꿈, 보스턴!


2016년 당시 소속 마라톤 팀에서 몇몇 동료들이 보스턴 마라톤에 참가한다고 들썩들썩했던 게

떠오른다. 도대체 ‘보스턴이 뭐길래 저렇게 영웅 대접을 하나’ 싶어 사비를 들여 응원하러 갔었다. 그때 나는, 마라토너의 설렘으로 가득한 그곳 보스턴에서 또 다른 세상을 만났다.

동료들을 응원하러 갔다가 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맞은 것이다. 이후부터 정말 열심히 마라톤을

연습했지만 기록이 안 나와서 보스턴 대회 참가 자격을 얻지 못했다. 그러다 2019년에 풀코스  4시간 기록을 달성하며 BQ(Boston Qualified)를 얻어 2021년 드디어 보스턴 대회에 참가했다. 운 좋게도 추첨 결과가 좋아서 뉴욕, 시카고, 베를린 대회에도 잇따라 참가했고, 올해는 런던과 도쿄 대회까지 팀 소속으로 다녀왔다.


마라톤 입문 10여 년 만에 세계 6대 마라톤을 완주하는 꿈을 이뤄 내며 나는 말로 표현하기 힘든 기쁨과 성취감을 느꼈다. 현재 소속 마라톤 팀은 집과 가까운 곳에 기반을 둔 ‘아주사 페이서’(Azusa Pacer)로, 여전히 동료들과 어울려 활력 있게 운동하고 있다. 롱아일랜드 마라톤에서 지난해 디비전 1등을 했으며, 필라델피아 마라톤에서는 4시간 20분으로 보스턴 마라톤 출전 자격을 얻어 다시 한 번 더 보스턴으로 갈 계획이다. 올해 시카고 마라톤 역시 참가 기회를 얻어 열심히 연습 중이다. 달리기는 여전히 내 삶 속에서 진행형이다.


나는 달리고 또 달린다.


많은 러너가 바라 마지않는 세계 6대 마라톤 완주를 이뤘지만, 사실 나는 마라톤을 같이 시작한 동료들보다 한 박자 늦게 도달한 편이다. 러너이기 전에 듀오 커플매니저로서 평소 풀 타임으로 일하기 때문에 연습 시간이 늘 부족했다. 집과 직장을 오가는 길이 기차로 3시간 넘고, 주말에도 회원 매칭을 진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아침 루틴을 정해 반드시 실행했다.

주중에는 새벽에 일어나 2시간을 뛴 후 출근한다. 저녁에는 일을 마치고 요가와 근육 운동을 열심히 한다. 요가도 가벼이 하지 않고 라이선스까지 취득했다. 마라톤을 시작한 후로 대회에 참가하여 달리기만 한 것은 아니다. 뉴욕 마라톤과 엘에이 마라톤, 패서디나 마라톤 등에서는 워터 스테이션 무료 봉사를 하기도 했다. 마라톤을 하며 얻은 것이 너무나 많았기에 그만큼 베풀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몇만 명의 러너들을 위해 준비하는 과정이 쉽지는 않지만, 이런 경험을 통해 자원봉사자들이 건네는 물 한 컵의 감사와 행복을 알게 되었다.


지금 누군가 가장 좋았던 마라톤 대회를 묻는다면, 최근 혼자 다녀온 파리 마라톤을 꼽을 것이다. 낭만의 도시 파리의 이름값을 하는 대회였다. 참가자 대부분이 20~30대들이라 더욱 에너지 넘쳤고, 또 파리 구석구석 명소를 뛰는 코스라 좋지 않을 수 없었다. 많은 사람이 마라톤을 그저 앞만 보고 달리는 운동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십수 년 전 나도 크게 다르지 않은 생각을 했다. 하지만 마라톤은 그냥 달리는 운동이 아니다. 함께 달리는 동료와 호흡하고 대회가 열리는 도시의 공기와 경치, 문화를 피부로 느끼며 지금 이 순간을 생동하는, 삶 그 자체라고 생각한다.


마라톤, 나의 삶을 만들다.


나는 마라톤을 통해 건강한 삶을 얻었다. 꾸준히 달린 결과로 체력이 좋아져 약 같은 건 찾지 않는다. 주말에 인바디를 분석해 보니 완벽했다. 체력이 좋아지니 일도 열심히 하게 되고, 덕분에 올해도 이른 봄부터 성혼 소식을 많이 듣고 있다. 신이 준 선물처럼, 좋은 사람들을 이어 주는 일이 나의 천직이라고 생각하기에 달리면서도 늘 회원들의 매칭을 떠올린다. 마라톤을 시작한 이후 더 많은 커플이 이루어지고 있는 듯하다.

2년 전에는 듀오 회원 대상으로 ‘엘에이 마라톤 이벤트’를 개최해 많은 호응을 얻었다. 코스 마지막에 포기하려는 회원들을 다독여 함께 달렸다. 행사가 끝난 뒤 완주 메달을 목에 걸고 기뻐하던 회원들의 모습이 문득 떠오른다. 회원들은 너나없이 “앞으로 더 열심히 연습하겠다. 좋은 이벤트를 열어 줘서 고맙다”는 말을 쏟아냈다. 그날 마라톤 커플도 탄생했다.


인생은 마라톤이라는 말이 있다. 그 과정을 들여다보면 100퍼센트 공감할 수밖에 없다. 긴 거리를 오랜 시간 일정한 속도로 달린다는 것은 여간한 일이 아니다. 마지막 완주하기까지 러너들은 수없이 도전하고 훈련하며 인내하는 시간을 경험한다.

그런 과정 속에서는 ‘나 자신’을 신뢰하며 꾸준하고 성실하게 길을 헤쳐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포기하지 않고 나아가는 자신을 보다 보면, 자존감은 올라가고 성공은 어느새 성큼 다가와 있을 것이다.


내 인생의 주인은 바로 ‘나’고 내가 만드는 것임을 늘 되뇐다. 나는 은퇴하면, 쿠바에 가서 살사를 배울 예정이다. 아르헨티나에서는 탱고를 배우고 하와이에서는 서핑을 즐길 생각이다. 대한민국 국토순례와 유럽 배낭 여행에도 도전하는 상상을 한다.


그러면서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내 인생에서 가장 잘한 일은 무엇일까?’를 생각해 본다. 당연하게도 답은 너무 쉬웠다. 마라톤을 시작한 것과 듀오에서 일한 26년이다.

오늘도 나는 새벽 일찍 일어나 2시간을 뛰고 출근했다. 멋진 에너지를 듀오 동료들과 회원들에게 나눠 주며 매칭을 준비하고 있다. 내 인생의 주인이자 인연을 이어 주는 커플매니저로서, 나는 한 발 한 발 내디디며 포기하지 않고 달려왔다. 그리고 여전히 달리고 있다.


내일 새벽 4시 30분, 늘 그렇듯 나는 운동화 끈을 바짝 동여매고 깊이 호흡하며 또 달릴 것이다.



- 결혼정보회사 듀오 이제니퍼

61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Comments


bottom of page